요즘 우울증인가 봅니다.

자꾸 기운도 없고 의지도 약해지고... 그러네요

운동을 좀 더 해야하나.... 고민하던 찰나에 일거리가 생깁니다.

아이쿠, 맞다 나 방송대 등록했었지.



올해부터 다시 3-2학기부터 시작합니다. 영어영문학과 졸업이 목표네요

내년 이맘때쯤 열심히 졸업논문을 쓰고 있어야 할텐데 ㅎㅎ



상자를 여니 책이 한가득 있습니다.

왜이렇게 책이 많을까......

방송통신대학교 3학년들은 원래 이렇게 책이 많이오던가?

6과목 + 신입생 교양 1과목이라죠.

워크북이 많네요. (자습서같은 책입니다)



히히, 오류가 났습니다.

책값이 70만원 가까이 나올리가 없지요. 그랬다가는...후덜덜

본격! 등록금보다 교재값이 더 비싼 대학교! 에 나오게 되는겁니다~

육만 삼천원이 교재값입니다. (그렇게 알고 있습니다... )



이렇게 되네요.

후후..워크북이 5개나 된다니.. 이번 학기에 저는 죽었습니다.

워크북이 있는 교재는 대개로 어렵더라구요..;;



방송통신대학교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알려주는 교양과목입니다.

원격대학교육의 이해

1학년때 들었었는데...또 들어야하나요;;;흑



가장 기대하고 있는 과목입니다. 

영작문, 이거 열심히 수강하고 내마음대로 영어일기와 영어포스팅을 쓸 수 있기를 바랍니다.



흐잉 전 교양과목이 제일 싫습니다.

인간과 교육.... 제목부터가 비호감이네요.



하아. 현대세계의 이해와 영어듣기...

영어듣기능력을 업 시키자는 목적으로 열심히 들어나 봅니다.



하.하.하.

좀 난이도가 있어보이는 과목이네요

방송통신대학교 영어영문학과에 들어와서... '영어교육의 이해' 를 보았을 때 보다 더 큰 쇼크입니다.

이런거 제가 잘 못하니까요 ;; 아하하하하



영어회와 2... 

아마 1이랑 방식이 같을 것 같습니다. 회화 공부하는 거겠지요. 이디엄 몇개 넣어놓고.


가장 짜증나는 거겠네요.

3학년 1학기때는 영시 과목이 제일 저를 미치게 했던 듯 싶은데...

영국문학... 영어를 쓰면 미국밖에 생각이 안나는데 영어영문학에서는 영국을 무진장 강조합니다.

영미산문, 영시, 근대소설, 현대소설.. 

문학을 이해해야 하기 때문에.... 마치 미국에서 언어영역을 보는 기분이.;;;;


이번 한 해도 열심히 힘 내야 하겠습니다.

공부할 수 있을 때가 가장 좋은 시기라잖아요.. 


파이팅!


이 글이 마음에 드셨다면 "하트 클릭▼" 해주세요~ 로그인이 필요하지 않습니다.
댓글과 구독은 저에게 매우 큰 힘이 된답니다! +_+ 감사합니다!!!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  1. Favicon of http://www.smpark.kr BlogIcon 풀칠아비 2014.08.22 08:3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멋진 도전을 하고 계시는군요. 화이팅입니다.
    저도 한번 관심을 가져봐야겠습니다. 영문학도 좋을 것 같네요.
    책 값 오타, 깜짝 놀랐습니다. ^^

  2. Favicon of http://khriss2017.tistory.com BlogIcon Khriss 2016.06.23 01:2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책값 보고 깜딱 놀랬어요~^ ㄷ ^
    그 책값 비싸기로 유명한 유럽의 명문대도 울고 갔습니다 히힛~